01234567891011121314
관악산에서 만난 봄꽃 친구들

산행일시 : 2020.04.15.(수)
산행장소 : 관악산

21대 국회의원 선거 투표는 사전투표로 진행하고, 이 날은 오랜만에 관악산 산행을 진행했다.
경로는 사당역 4번출구에서 2분의 형님을 만나, 관음사에서 관악능선을 타고 연주대(정상)을 찍고, 과천향교로 계곡을 따라 하산하는 경로였다.

날씨가 좋은 날, 관악능선을 타며 서울남부와 한강건너 남산ㆍ북한산까지 보이는 풍경이 일품인 경로다.
하지만 이날은 미세먼지가 조금 있는 날이라 애초에 그런 재미는 기대하지 않고 산행 그 자체만을 즐기기로 했다.

여행은 우연한 만남이 묘미라 했던가. 확트인 풍경대신 이번 산행에서 만난 우연한 만남은 개나리, 진달래, 철쭉, 제비꽃 등 지천에 핀 봄꽃 들이었다.
특히 과천향교 앞으로 이어진 계곡과 벚꽃이 만든 풍경은 하산하는 발걸음을 종종 멈춰 세우고 사진기을 들이대게 만들었다.
그래서인지 4시간반에서 5시간이면 충분할 산행이 확인해보니 5시간50분이나 소요됐다.

관악산에 대한 봄 기억이 없었는데, 이번 산행을 통해 다시 찾아오는 봄이면 자연스럽게 관악산 산행을 떠올릴 것 같다.

 

 

관음사 입구 벚꽃과 신록이 어우러진 풍경

 

관음사 옆 운동장에서 만난 홍매화
연주대 직전 소나무와 함께
관악산 정상 인증샷

 

하산 중 벚꽃만발한 다리 위에서 봄 분위기 즐기기
안녕 관악산, 조만간 다시 보자구

 

 

 

 

산행결과

Posted by MR.두더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