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일자 : 2020년 3월28일(토)

 

이번 주말 산행은 서울의 내사산 중 하나인 인왕산, 한양도성길을 걸을때면 자연스레 오르게 되는 산이다.

한양도성길을 걸은지 꽤 되었으니, 참 오랜만이다.

340미터의 낮으막한 산이나, 바위들이 만들어내는 산세가 범상치 않고, 산에서 내려다보는 서울 중심가의 풍경이 일품인 산이다.

한양도성을 따라 이루어진 산행만 했었는데, 이번에는 강북삼성병원에서 출발해 한양도성길을 따라 정상을 오른 후, 기차바위방향으로 틀어 (탕춘대성을 따라)홍지문으로 내려오는 코스를 선택했다.

10시30분 만남약속이었지만, 조금 늦어 10시45분경 강북삼성병원앞에서 출발했다. 한양도성길에 익숙하지 않은 일행이 있어 중간중간 설명이 있다보니 그리 속도감 있는 산행은 아니었다.

12시15분쯤 인왕산 정상에 도착하니, 역시 정상인증 사진을 찍기위한 산행객들의 긴 줄이 만들어져 있다.

우리 일행은 너무나 좋은 날씨, 멀리 북한산 보현봉을 배경으로 인증사진을 찍고, 기차바위로 향했다.

12시 30분경 기차바위 직전 바람을 피할 수 있는 자리(아직은 바람이 찼다.)를 찾아 식사를 하며 휴식 시간을 가졌다.

40여분간 휴식시간을 가지고, 홍지문 방향으로 하산을 시작했다.

기차바위를 지나 홍지문방향으로 가는 능선에는 진달래가 가득했다. 동행인 모두가 한결같이 '여기가 진달래 맛집이었네' 감탄했다. 또한 건너편 북한산 자락에 가득한 진달래 풍경과 어우러져 세상에 가득찬 봄기운을 느끼게 하는 산행코스였다. 아무 다음 봄이 오면 또 생각나는 코스가 될 듯하다.

14시쯤 홍지문에 도착하여, 원 계획은 탕춘대성을 따라 족두리봉까지 가고자 했었으나, 여기까지하고 뒷풀이가자는 일행들의 의견을 따라 홍제천을 따라 홍제역 인근 인왕시장으로 이동하여 산행을 마무리 했다.

 

 

개나라 가득한 한양도성과 인왕산 범바위
무학대사의 이야기가 담긴 인왕산 선바위
범바위 틈새에 피어난 진달래
인왕산 정상에서 바라본 북한산 보현봉
보현봉을 배경으로 단체인증샷
북산산성에서 기차바위로 옮겨가는 갈림길에서 보현봉을 바라보다
기차바위에서 보현봉을 배경으로
홍지문 방향 진달래밭에서
홍지문 방향 능선에서 바라본 개나리 가득한 북한산 자락
탕춘대성의 흔적
옥천암 마애보살좌상(보물18201820호)

Posted by MR.두더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 초, 서울성곽 마지막 코스로 종로문화센터인근에서 시작 인왕산-북악산 성곽코스를 돌았다.
이번에는 한 달에 한번 산행을 하는 산악회(청년산악회 靑山 : http://cafe.daum.net/youthmountain) 회원들과 그 반대로 돌아보게 되었다.
이번에는 성곽답사보다는 '산행'에 더 의미를 담았다고나 할까.

○ 걸은 날짜 : 2010년 06월 20일 10:00 ~ 13:00 (총3시간)
○ 걸은 길 :
   와룡공원-말바위쉼터-백악마루-창의문-청운공원(윤동주 시인의 언덕)-인왕산정상-무악재역
○ 함께 걸은 이 : 
   찬찬찬, 자유로운세계, 달팽이,알이, 부진한부, 반짝반짝, *꽁꽁*, 용갤, 몬스터 (나포함 총 10명)

▲ 북악산-인왕산 산행경로..다음 지도에서 찍어 봤다.

9시부터 입산이 허가되는 '북악산' 개장시간에 맞춰 와룡공원에서 모여, 오르려 했던 계획은 명륜동 도로공사와 회원님들의 개인사정으로 인해 지체되어, 10시가 되서야 출발하게 되었다.

* 북악산 입산 자세한 내용은 : http://www.bukak.or.kr/


▲ 말바위쉼터에서 신청서를 작성


▲ 입산허가 비표를 목에 두르고 한 컷.

새벽까지 내린 비로, 혹 소나기라도 내리는 게 아닌가 걱정도 되었지만, 다행스럽게도 등산하기 딱 좋은 온도와 가끔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줘 상쾌한 산행을 즐길 수 있었다.
주말 오전 3시간정도 투자해서 산뜻하게 즐길 수 있는 산행코스가 서울에 도심 한가운데 존재한다는 것은 서울시민들에게는 참 즐거운 일임에 틀림없는 것 같다.


▲ 백악마루(북안산 정상)에서 단체 컷..나는 촬영 *^^*

▲ 인왕산 정상에서 단체 컷.

아쉬운것이 있다면, 많은 시민들이 즐기고 있는 산행코스임에도 불구하고 등산코스의 통제등과 관련해서는 안내가 미습한 것 같아 아쉬웠다.

 

올해 초 성곽트레킹을 할 때는 인왕천약수쪽 등산로를 통해 정상으로 오르고, 사직공원방향으로 내리는 것이 가능했는데, 이번에 가보니 인왕산에 남쪽 등산로들은 통제구간이라고 보면 될 듯 싶었다.
인왕상 정상에서 내려오다, 갑작스런 통제에 당황해 원래는 사직공원쪽으로 내려오려 했던 계획을 급하게 변경해 무악재역쪽으로 내려와야 했다.

산행 중에 만난 다른 일행분들은 사직공원쪽에서 오르시려다, 통제가 되어 있어 결국 인왕산길을 따라 창의문까지 오셔서 우리일행에게 '인왕산정상이 어느쪽이냐?'고 묻는 해프닝을 겪어야 했다.


▲ 인왕산 정상 부근, 서울성곽 복원공사가 한참이다.


▲ 홍제동 방면 하산길에 올려다본 성곽 복원과정

서울성곽이라는 문화제 복원과 함께, 종로구청이든, 서울시든 이런 부분에 대한 시민편의도 함께 생각해주었으면 한다.

▼ 아래 지도 중 파란색 음영지역은 현재 통제 구역이다. 아마, 내년 초까지는 공사중이지 않을까 싶다. 구청홈페이지를 통해서라도 쉽게 알 수 있도록 공지 해주었으면 한다.


북악산, 인왕산관련 지난 포스팅

2009/04/12 - [同行2. 서울플러스/서울의 산] - [인왕산] 벗꽃과 함께, 인왕산을 오르다.
2009/09/24 - [同行2. 서울플러스/서울의 여기저기] - 600년 서울의 삶을 품어온 성곽길을 걷다 _ 1
2010/02/01 - [同行2. 서울플러스/서울의 여기저기] - 600년 서울의 삶을 품어온 성곽길을 걷다 _ 4

Posted by MR.두더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걸은 날짜 : 2010년 01월 31일 09:00 ~ 12:30 (총3시간30분)
○ 걸은 길 :
경복궁역-GS주유소-수도교회-종로문화체육센터-옥경이슈퍼-인왕천약수터(성곽복원공사중이라 우회)-인왕산정상-창의문-북악산-와룡공원
○ 함께 걸은 이 : 모과향기, 마로아빠

2010/01/03 - [同行2. 서울플러스/서울의 여기저기] - 600년 서울의 삶을 품어온 성곽길을 걷다 _ 3


모과향기 형님과 인왕산~낙산코스를 타보자고 한지는 4개월, 동대문~독립문 사이의 서울성곽 걷기를 한지는 50여일만에 인왕산지역에 서울성곽 걷기를 하게됐다.
경복궁역에서 모과향기형님을 만나(늦게 일어나서 약속시간을 한 30분 늦었다.) 간단한 아침을 먹고 09:00 걷기 시작했다.
산을 오르기보단 서울성곽걷기를 하는데 마음이 있었기에, 사직공원을 가로질러 가지 않고 종로문화체육센터 쪽으로 돌아갔다.
인왕산을 타고 내려온 서울성곽은 옥경이슈퍼앞에서 시간의 칼날에 베인다.


▲ 옥경이 슈퍼앞에서 시간의 칼날에 베인 서울성곽


▲ 서울성곽 너머로 보이는 인왕산의 바위들

성곽을 따라 인왕산으로 능선을 걷는다. 성곽 넘어로 보이는 흐린날의 인왕산 바위들이 인상적이다.
하지만 성곽을 따라 걷는 길은 곧 끝난다. 작년 10월부터 올해12월까지 복원공사중이란다.
인왕산지역의 서울성곽을 온전히 걷는 것은 내년이나 기대해볼 일인가 보다.
의도하지 않게 인왕천약수터쪽으로 우회하여 인왕산 정상으로 향했다.


▲ 인왕산 정상 부근..성곽을 따라왔으면 저 공사구간을 지나왔을텐데..


▲ 옛 성벽..저위로 하얀 화강암의 오늘날의 성벽을 세워 올리겠지


▲ 능선을 따라 하얀 화강암이 그어놓은 흰색실선이 조금은 이질감이 든다..

정상근처에서 성곽복원공사중인 능선을 바라봤다. 흰색의 화강암이 능선에 그어놓은 가느라란 실선이 오랜시간을 산과 하나가된 옛 성의 흔적들과는 이질적이란 느낌이 든다.
정상을 지나 북악으로 가는 중에도 성벽과 최근에 복원된 여장의 이질감이 강했다.
600년의 시간차이는 현대의 건축기술로도 감당하기에는 벅찬가 보다.


▲ 창의문쪽으로 향하는 성곽..멀리 북악산이 보인다.


▲ 옛 성벽위에 현대의 여장..600년의 시간차가 느껴진다.


▲ 창의문 근처에 조성된 윤동주 공원에 재밌는 조형물 '인왕산에서 굴러온 돌맹이' 저기에 시민들이 돌맹이를 올려놓게 되있다.


▲ 창의문이 보인다.


창의문에 도착하자, 마로아빠께서 맛있는 도넛과 커피를 사들고 도착했다.
잠시 휴식을 하고, 창의문탐방센터에서 북악산 탐방 신청을 하고 탐방증을 받았다.
이야기를 한참 나누다 보니 어느새 백악마루-청운대-숙정문을 지나 말바위쉼터에서 탐방증을 반납했다.
북악산은 1968년 이후 2006년 일부구간이 공개되기 전까지 일반인들의 발길이 안닿아서 일까 원형이 많이 남아 있다.


▲ 숙정문에서 성북동을 바라보면 이야길 나누다.

▲ 북악산 능선의 서울성곽


▲ 말바위쉼터를 지나 와룡공원으로 가는 길..아직 폭설의 흔적들이 남아있다.

말바위쉼터를 나와 와룡공원에서 성균관대를 가로질러 대학로쪽으로 하산하여, 점심을 나누고 '걷기'를 마쳤다.
이로써 서울성곽 모든 구간을 다 걸어 봤다.

세번의 걷기시간을 합치니 10시간이 조금 넘는다.
아무래도 하루에 일주하기는 조금 무리가 있는 듯 싶다.
뭐 일주자체의 의미를 두고 속도를 낸다면야 조금 땡길 수 도 있겠지만, 서울성곽 걷기의 매력은 조금은 여유있게 걸으며 600년의 시간을 느끼는 것이 아닐런지 쉽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창의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MR.두더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schan.tistory.com BlogIcon 靑志器 (청지기) 2010.02.03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이 좀 지나야 더욱 맛이 날 것 같아요..흰색 화강암이 약간 어색하다는..^^

토요일 오후 인왕산을 찾았다.
같이 서울산을 다 돌아보기로 했던 선배는 근무일이라 같이 못하고, 지인들이 새로 꾸린 산악회(일명 반쥐산악회, 지금은 나까지 포함해서 단4명뿐이다)와 함께 했다.

인왕산은 서울의 주산인 북악산의 우백호가 되는 산이다.(낙산이 좌청룡이다)

종로구와 서대문구에 위치하며, 높이는 340M로 그리 높지는 않으나 기묘한 바위들이 곳곳에 솟아 있고, 화강암 암반이 산 전체에 노출되어 있는 등 산세가 웅장하다.

1968년 안보문제로 출입이 제한되었다가, 1993년 문민정부들어 서울성곽을 따라 오르는 등산로가 개방되었다.
주로 사직동 방향에서 서울성곽으로 이어지는 등산로를 이용한다지만, 지금 정상 근처의 서울성곽복원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다양한 바위들을 볼 수 있는 코스로 가지 못하고 사직공원▶황학정▶인왕산길▶석문▶치마바위▶정상▶청운어린이집으로 연결되는 코스를 이용했다.

날씨가 좋아 정상에서 서울의 넓게 펼쳐진 풍경을 기대했는데, 잔뜩 낀 먼지는 기대를
단숨에 무너뜨려버렸다.대신 황학정, 인왕산길,서울성곽을 따라 이러진 벗꽃길은 산행의 즐거운 벗이 되어 주었다. 벗꽃구경 한 번 가야지 하면서도 쉽게 움직이지 못하던 차에 기대치 않은 벗꽃놀이가 되었다.

다음에 인왕산을 오를 때는 공사가 끝나서, 인왕산의 기암들을 즐길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 황학정의 벗꽃


▲ 인왕산길의 벗꽃


▲ 인왕산의 기암


▲ 인왕산 정상


▲ 서울성곽을 따라 벗꽃이 만발하다


▲ 오늘의 등산코스

Posted by MR.두더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영진 2009.04.12 04: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에 다녀온 사진보다. 제일아래 등산로 표시가..제일 맘에 드는걸 ㅋㅋ

  2. Favicon of http://lschan.tistory.com BlogIcon 靑志器 (청지기) 2009.04.13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아래 등산로 사진 신기하네요..
    인왕산 벚꽃도 괜찮더군요~! 멀리 꽃놀이 갈 필요 없을 듯..